본문 바로가기

양예원 성추행

유튜브 양예원 유출사진 수위 근황 남자친구 사건정리 실장 자살 오늘 9일 오전 유튜버 양예원(나이25)씨를 상대로 사진촬영도중 성추행 및 양씨의 노출 사진을 유포한 촬영 모집책 최모(45)씨가 1심재판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양예원씨는 재판결과에 대해 잃어버린 시간을 돌려 받을 수는 없겠지만 조금 위로가 되며 자신의 진술이 인정받았다는 것으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악플러들 하나하나 다 법적 조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양씨는 모든 악플을 보고도 못 본 체 지나갈 수밖에 없었다"며 자신을 너무나도 괴롭게 했던 악플러들을 용서할 생각이 없으며 단 하나도 빼놓지 않고 법적 조치할 것이며 다시는 물러서지 않을것이다.시간이 얼마나 걸리든 인생을 다 바쳐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양씨는 2015년 사진 아르바이트로 한스튜디오에서 비공개 조건으로.. 더보기
수지 양예원 청와대 국민청원 공개적 지지 수지 양예원 청와대 국민청원 공개적 지지 17 일 수지는 청와대 홈페이지의 국민 청원 게시판에 게재 된 합정역 스튜디오 불법 누드 촬영'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 동의하는 한 화면을 인스 타 그램에 공개했다. 수지의이 동의 이후 해당 게시글에 동의하는 사람들이 급속히 증가하고있다. 18 일 오전 10 만 4000 명을 넘어 섰다. 청와대 는 20 만명 이상의 국민이 "추천"하는 청원에 대해 청원 마감일로부터 30 일 이내에 답변을 내놓고있어 20 만명 이상의 동의를 달성 할 수 있는지 관심이 쏠리고있다. 이에 앞서 17 일 유 튜버 양예원 은 "나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 '라는 제목의 영상을 SNS 및 YouTube (유튜브) 채널에 게재하고 국민 청원 게시판에 청원 글까지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양예원 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