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D홀에서 열린  2019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에 정우성이 드라마 부문에 김혜자가 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TV 부문 대상자인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김혜자는  무대에 오른 김혜자는 "우리는 위로가 필요한 시대에 살고있다. 여러분이 좋아해주셨던 내레이션을 하면 좋겠다 생각해서
"때론 불행했고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낱 꿈에 불과했다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습니다 라고 시작하면서 드라마 속 명대사를 읊었다. 이어 그는 "누군가의 엄마, 누이, 딸이었고 그리고 나였을 그대들에게 이 말을 꼭 하고싶었어요"라고 감동적인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후 영화 부문 대상을 수상한 정우성은 "온당치 않은 일이 벌어졌다. 김혜자 선배님 뒤에 수상 소감을 하려니 많이 긴장된다.너무 빨리 받게 된 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향기야. 너는 그 어떤 누구보다도 완벽한 파트너였어"라고 말했다.

정우성은 끝으로 "영화는 시대를 비추는 거울이라고 생각한다. 시대의 그림자에 밝은 햇살이 비춰서 앞으로 영화라는 거울이 일상의 아름다움을 담을 수 있는 시대가 오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TV 부문 최우수연기상은 tvN '미스터 션샤인'의 이병헌, JTBC 'SKY 캐슬'의 염정아가 받았다.

영화 부문 최우수연기상은 영화 '공작'의 이성민, '미쓰백'의 한지민이 받았다.

한편 이번 백상예술대상에서 18년만에 부활한 젊은연극상엔 연극배우 성수연이 수상했다. 

기타 TV 부문 예능상에는 전현무와 이영자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한편 이날 밴드 잔나비가 '2019 백상예술대상' 축하공연무대로 김민기의 명곡 '봉우리'를 불렀다.

 2019 백상예술대상, 2019 백상예술대상 축하공연, 2019 백상예술대상 대상, 2019 백상예술대상 후보, 2019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2019 백상예술대상 잔나비, 2019 백상예술대상 인기상
Posted by 나무-기타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