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고지용 회사 애디티브 사업에 잭스키스 이용말라

반응형

 

 

고지용 회사 애디티브 사업에 관련 잭스키스 브랜드 사용 논란

 

28일 젝스키스 팬연합에서 디시인사이드 커뮤니티 사이트에 젝스키스 프로필 정리를 위한 성명서 라는 게시글이 올리고
잭키 전멤버인 고지용을 포털사이트 젝스키스 프로필에서 제외해달라는 성명서를 발표해 논란이 되고있다.
팬연합은 고지용씨가 젝스키스의 이름을 활용해 재직 중인 광고대행 회사와 관계자들이
젝스키스 브랜드를 무단으로 사용하고 있다"라는 주장했다. 이에 고지용 측 애디티브 공동대표는 고지용씨가 2016년 '무한도전-토토가'에
출연 이후 광고 섭외가 많이 들어왔는데 고지용씨가 젝스키스 멤버인 것은 맞기 때문에 일부 광고주들이 고지용에 대해 '젝스키스' 수식어를 쓴 적이 있다. 그러나 2017년 YG에서 젝스키스 상표권을 출원 이후에는 사용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팬들의 요청에 포털에 프로필 수정을 공식 요청하겠다”고 전했다.
고지용은 2000년 젝스키스 해체 후 애디티브 라는 광고 마키팅 회사에 이사로 재직 중이며 현재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 에 출연 중이다.

 

고지용 회사 애디티브 사업 관련기사보기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