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보도로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 소장에 대해 네티즌들에게 이목을 끌고있다.

한 일본 방송에 일본의 외무성 차관급 인사가  출연해 한국 국민의 반일 촛불시위에 대해 사람들이 억지로 참석했다고 발언했다.이 일본 방송 프로그램에는 최근 이영훈 서울대 전 교수와 함께 친일 내용을 담은 책 반일 종족주의를 함께 집필한 학자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 소장도 등장했다.

이우연 소장은 이 방송 프로그램에서 한국이 역사를 왜곡하고 국민에게 거짓말만 하고 있다며 이래서는 한국 사회는 발전할 수 없다며 일본 극우세력을 두둔하는 망발을 내뱉는다.또한 그는 한국인들이 말하는 강제 연행이나 노예 대우가 사실인가 하는 의문 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소장과 함께 김낙년 동국대학교 교수도 친일 서적으로 불리는 ‘반일 종족주의’를 함께 집필했다. '반일 종족주의'에는 일본군의 위안부 성노예화와 강제징용을 부인하는 내용이 담겨있어 '친일 서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Posted by 나무-기타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