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거제시 고현동에서 오전 2시30분쯤  가해자 박모(20)씨가 폐지 줍던 50대 여성을 30분간 폭행했다. 폭행한 박모씨는 피해자 여성이 의식을 잃자  도로 한 가운데에 버리고 도망쳤다. 폭행 당한 이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폐지를 수거하던 50대 여성을 30분 동안 묻지마 폭행으로 숨지게한 거제 살인 사건의 가해자에 대한 혐의 적용에 논란이 되고있는가운데



가해자 박모씨를 검거하는데  큰 역할을 한 거제 살인사건 목격자 A씨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건 당시의 상황에 대해 글을 남겼다.


그는 할머님(피해자B씨)은 얼굴 형체가 아예 없었고 하의는 벗겨진 상태였으며 범인 신발이 피범벅이었다"고 했다.

이어 현장에서 함께있던 친구들과 함께 119와 경찰에 신고를 했다고 했으며 가해자를 잡아놓은 파출소에 찾아온 가해자 가족들에게 피해자가 있는 병원으로 먼저 가보라고 했더니 증거가 있냐고 그럴일 없다고 말해 어이가 없었다고 했다.



한편 이번 거제 살인 사건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가 뜨거워지면서 가해자를 강력하게 엄벌해달란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와 현재 30만명 가까이 서명에 참여하고 있다.



Posted by 나무-기타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