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안세영 프로필 나이 고향 배드민턴선수

반응형

안세영 프로필 배드민턴선수

출생2002년 2월 5일

나이20세 (만 19세)

신체169cm, 57kg소속팀삼성생명 배드민턴단

학력사항
광주체육고등학교
광주체육중학교

경력사항
2021.~
제32회 도쿄 올림픽 대한민국 여자 배드민턴 국가대표

2021.01.~
삼성생명 배드민턴단

2018.~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한민국 여자 배드민턴 국가대표

수상내역
2020.04.
제25회 코카콜라 체육대상 신인상

2019.12.
제8회 MBN 여성스포츠 대상 시상식 우수상

2019.12.
BWF 신인상

2019.10.
BWF 월드투어 750 프랑스 오픈 여자 단식 우승

2019.07.
BWF 투어 슈퍼 100 캐나다 오픈 여자 단식 우승

2019.05.
BWF 월드투어 슈퍼 300 뉴질랜드 오픈 여자 단식 우승

2017.
대한민국여성체육대상 꿈나무상

    •  

    •  

대표 내에서도 어렸을 때부터 '천재'라는 꼬리표를 달고 다녔던 이들이 종목별로 1~2명씩은 존재한다. 현재 여자배드민턴 대표팀 단식 주자인 안세영(삼성생명)도 그 중 한 명이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생활체육을 즐기는 부모님을 따라 코트를 기웃거리다가 자연스레...

    •  

뉴시스2021.7.19.다음뉴스

    •  

    •  

안세영에게 4전 전승을 거둔 '천적'이다. 안세영은 세계랭킹 9위인 허빙자오(중국)에게도 1패로 밀려 있다. 배드민턴 안세영 [요넥스 제공] 하지만 안세영은 타이쯔잉(1승 1패), 야마구치(2승 2패), 인타논(1승 1패)과는 호각을 다투고 있고, 푸살라에게는 1...

    •  

연합뉴스2021.7.5.다음뉴스

    •  

    •  

2021년 7월6일 기준)로, 이미 한국 여자 단식에서는 최고 위치에 있는 안세영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당당히 메달에 도전한다. 동호인으로 뛰던 부모님 영향을 받아 배드민턴 매력에 빠졌던 안세영은 광주 풍암초등학교 시절 본격적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  

남도일보2021.7.13.

    •  

    •  

여자 배드민턴 단식 안세영. (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배드민턴 종목에 나서는 안세영(19·삼성생명)에게는 '천재소녀', '신동', '한국 배드민턴의 미래', '셔틀콕 천재' 등 다양한 수식어가 따라 붙는다...

    •  

뉴스12021.7.10.다음뉴스

    •  

    •  

배드민턴 여자단식 안세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배드민턴 국가대표팀의 막내이자 도쿄올림픽 최고 기대주인 안세영(19)은 요즘 밥을 "살려고 먹는다"고 한다. 첫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엄청난 훈련을 소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충회...

    •  

연합뉴스2021.7.1.다음뉴스

    •  

    •  

A조 예선부터 우승후보 겐토 모모타(1위·일본)와 같은 조여서 조 1위로 통과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여자단식 기대주 안세영. 사진제공=대한배드민턴협회 ▶복식 : 조별예선 2위를 피하라 복식은 조 2위를 피하는 게 급선무다. 각 조 1위가 8강 대진의 우선 시드를...

    •  

스포츠조선14시간전다음뉴스

    •  

    •  

안세영이 올림픽 무대에 데뷔한다. [사진 대한배드민턴협회] 한국 배드민턴이 도쿄올림픽에서 13년 만의 금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배드민턴은 1992 바르셀로나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남자복식(박주봉-김문수)과 여자복식(황혜영...

    •  

중앙일보2021.7.22.다음뉴스

    •  

    •  

내가 안세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배드민턴 기대주 안세영(19·삼성전기)이 '천적'과 맞대결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안세영은 자신에게 4전 전패를 안긴 천위페이(23·중국)와 8강에서 만날 가능성이...

    •  

연합뉴스2021.7.12.다음뉴스

    •  

    •  

한국 배드민턴 여자단식의 희망 안세영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노골드'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노메달'을 벗고 19세 올림픽 메달리스트에 도전한다. [사진=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첫 올림픽 출전이 긴장도 되고...

    •  

MHN스포츠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