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장준 프로필 나이 고향 태권도선수

반응형

장준 프로필 태권도선수

출생:2000년 4월 16일
나이:22세 (만 21세)
학력사항
한국체육대학교

경력사항
2021.~제32회 도쿄 올림픽 대한민국 남자 태권도 국가대표

    •  

장준(한국체대)이 당시 세계최강 김태훈을 누르며 신성으로 떠올랐다.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WT) 월드태권도그랑프리 금메달을 따냈다. 장준은 그해 세차례의 월드그랑프리 시리즈와 세계선수권에서 모두 우승하며 차세대 기대주를 넘어 세계적...

    •  

스포츠서울2021.7.22.다음뉴스

    •  

    •  

도쿄행을 확정 지었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도쿄 올림픽은 1년 연기됐다. 장준 태권도 인생에 오점으로 남을 일도 있었다. 미성년자였던 2018년 몇몇 선수와 함께 선수촌을 무단으로 이탈해 술을 마시고 복귀한 것이...

    •  

연합뉴스2021.7.3.다음뉴스

    •  

    •  

사진: 홍성군 제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김석환 홍성군수와 백승균 홍성군체육회장은 지난 16일 홍성군청에서 태권도 국가대표 장준 선수의 부친인 장인수씨에게 금일봉을 전달하며 장 선수의 선전을 기원했다. 김석환 홍성군수는 이날 장준 선수의 부친인...

    •  

우리들뉴스2021.7.19.

    •  

    •  

타격 소리가 고요한 태권도장을 깨웁니다. 찍어 차기와 돌려차기, 뒤 후려치기 등 화려한 발차기 기술을 보유한 태권도 국가대표 (-58kg의) 장준입니다. 7살 때 취미로 시작해 초등학교 4학년에 선수의 길로 들어선 이후 각종 대회에서 메달과 상장을 휩쓴 태권도계...

    •  

MBN2021.7.9.다음뉴스

    •  

    •  

출전한다면 금메달 1순위로 거론될 스타였다. 태권도 종목에서는 한 체급에 국가당 한 명만이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다. 장준은 한국 태권도에 혜성같이 나타난 신예다. 3년 전까지만 해도 그는 올림픽 랭킹 34위의 무명 고교 선수였다. 당시 올림픽 랭킹 1...

    •  

중앙일보2021.7.22.다음뉴스

    •  

    •  

지킨 김태훈을 2019년 10월 1일 2위로 끌어내리고 세계 최강으로 올라섰다. 1년여의 짧은 시간 동안 눈부신 성장세를 보인 장준에게 세계태권도연맹(WT)은 ‘올해의 선수’ 타이틀을 부여했다. 지난해 1월 경남 양산에서 열린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은 사실상...

    •  

동아일보2021.7.17.다음뉴스

    •  

    •  

하계올림픽 태권도 58kg급에 출전하는 홍성 출신 장준 대표선수를 지지하고 격려하는 퍼포먼스와 함께 선전을 기원하고 있다. ⓒ 홍성군제공 '10만 홍성군민이 장준 선수와 함께합니다.''홍성의 아들 장준 선수 파이팅! 대한민국 파이팅!' 오는 23일 개막하는 도쿄...

    •  

오마이뉴스2021.7.22.다음뉴스

    •  

    •  

않고 대회에 나선다면 충분히 마지막 올림픽에서 원하는 성과를 거둘 수도 있을 전망이다. 이대훈과 달리 도쿄올림픽을 통해 한국 태권도의 희망으로 거듭나려는 이도 있다. 남자 58㎏급 장준(21·한국체대). 올림픽은 처음이지만 기세는 남다르다. 체급에 비해 큰...

    •  

스포츠Q2021.7.7.

    •  

    •  

키트(태국)와 4강에서 격돌할 수 있다. 포즈 취하는 장준과 이대훈 (진천=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을 100일여 앞둔 14일 태권도 국가대표 장준(왼쪽)과 이대훈이 충북 진천군 진천선수촌에서 진행된 공개 훈련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연합뉴스23시간전다음뉴스

    •  

    •  

대회 50m 권총 3연패 등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로 올림픽에서만 6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그래픽] 도쿄올림픽 유망주 - 태권도 장준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오는 23일 개막한다. 도쿄올림픽 태권도 유망주 장준...

    •  

연합뉴스2021.7.13.다음뉴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