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제징용노동자상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 위치 결정 부산 시의회는 27 일, 시내의 일본 총영사관 근처에 놓인 징용동상의 최종 위치를 결정하기 위해 28 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시민 100 명의 원탁 회의를 일단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준비 과정에서 일부 이견이 있었다"고 설명하고있다. 당초 합의대로 5 월 1 일까지 설치를 향한 협의는 계속한다. 이날은 총영사관 이전 설치를 목표로 노동 조합 계열의 시민 단체와 시의회 등의 대표가 원탁 회의 개최를 위해 약 5 시간 동안 회담했다. 한국 언론에 따르면 시민 100 명의 선정을 놓고 노조 관계자를 중심으로하고 싶은 시민 단체 측과 각계에서 폭넓게 참여하고자 시의회 측 사이에서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고한다. 시와 시의회, 시민 단체는 17 일 시민 참가 형의 원탁 회의에서 동상의 설치 장소를 결정, 5 월 1 일.. 더보기
부산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부산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외교부 반대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된 부산시 동구의 일본 영사관 앞에서 강제 징용 노동자 동상 설치를 둘러싸고 문제가 커지고있다. 한국 외교부와 부산시는 외교 마찰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지만, 시민 단체들은 다음달 근로자의날 5월1 일 설치를 강행 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노동자 상을 설치하는 단체는 부산 시민 단체로 구성 된 강제 노역 노동자 동상 건립 특별위원회 이다. 이미 시민 6500 명에서 기부금 1 억 7000 만원 을 모아 동상을 제작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 외교부는 16 일 "외교 공관 보호 관련 국제 예의와 관행의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고 외교적 문제를 초래 할 수있다"며 "자치 단체가 제시 한 강제 동원 역사관 등에 설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고 밝혔다. 외교부는 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