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follow the party 중국 공산당 해커 개입 민경욱


검찰이 나서 'follow the party' 쓴 사람 찾아야"

21일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 부정선거와 관련해 중국 해커의 전산 조작 가능성을 거론했다.


그는 이번 일을 꾸민 해커가 그걸 자랑할 수 없어 교묘하게 여러 숫자를 조합하고 재가공해 지문을 남겨놨다며 중국 공산당 해커가 개입해 엄청난 걸작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해커가 남긴) 지문을 살펴보니 'follow the party'라고 나왔다. 중국 공산당 구호가 '영원히 당과 함께 가자'인데, '영원'을 빼면 'follow the party'가 된다"고 21대 총선에서 중국 해커의 전산 조작 가능성을 거론했다.


앞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경기도의 한 우체국 인근에서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공개한 투표용지가 실제 투표용지가 확실하냐는 질문에 민 의원은 “실제 투표용지라는 사실은 제가 증명할 것은 아니다. 위험한 일인데 상식적으로 (제보자가) 그런 장난을 했을 리 없지 않나. 투표용지는 그렇게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민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인천 연수을에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해 낙선한 뒤 선거 부정 의혹을 제기하며 선거관리위원회에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반응형
Posted by 나무-기타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