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검찰은 수원고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노경필) 심리로 열린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기소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난 강지환(나이 43세 본명 조태규)을 준강간, 준강제추행 혐의 항소심 첫 공판이자 결심공판에서 1심과 같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이에 강지환 측은 준강제추행 혐의를 부인했다. 당시 피해자가 심신 상실 상태나 항거불능 상태가 아니었으며, 번복된 피해자의 진술과 유전자 감식 결과 등을 종합하면 강지환이 피해자를 추행하지 않았다는 취지다.

이날 강지환은 검은색 정장을 입고 마스크를 쓴 채 머리를 짧게 자른 모습으로 재판에 참석했다. 강지환은 최후진술에서 "상처와 고통받는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지난 세월 많은 분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 하지만 지금 내 모습은 너무 부끄럽다. 평생 고개 숙이고 반성하면서 살겠다"고 전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블랙아웃'을 주장하고 있다. 자기의 잘못을 정면으로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지 심히 의문스럽다"라고 했다. 이어 "본인은 기억나지 않는 피해자의 행동을 이유 삼아 책임을 벗어나고자 하고 있다. 피해자와 합의가 됐다는 이유로 집행유예가 선고됐다"며 "이 사건이 사회에 끼친 다른 영향 없는지 헤아려달라"고 했다.

1심 재판부는 강지환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또한 120시간의 사회봉사, 40시간 성폭력 강의 치료 수강, 아동 청소년 기관 등에 대한 3년간 취업제한, 장애인 복지 시설에 취업제한을 함께 명령했다

 

강지환은 지난해 7월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 스태프 A씨, B씨와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강지환 성폭행 징역 





반응형
Posted by 나무-기타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