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일 ‘보이스킹’ 2회에는 가구점 아르바이트를 하며 가수의 꿈을 키우고 있는 도전자 가수 오현우가 출연해  기교 없는 깔끔한 창법과 감미로운 보이스로 심사위원을 매료시켰다. 특히 바다는 “목소리가 너무 좋다. ‘고막 남친’이다”라는 감상평을 남겼다.

가구점에서 일하고 있는 '고막남친' 오현우는 두 가지 일을 같이하는 게 힘들지 않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잘 때마다 허리가 너무 아프다. 하지만 아버지가 일하는 게 힘드니까 제가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어야 생각했다"며 아버지에 대한 애정과 책임감을 드러냈다

이어 아버지는 가수가 되는 것을 반대하신다. 나중에 결과로 인정받고 싶다"며 무대에 올라가는 마음을 밝혔다.

오현우는 김현식의 '내 사랑 내 곁에'를 선곡해 애절하면서도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보는 이를 집중하게 만들었다.

무대를 본 윤일상은 "개인적으로 저는 열정보다 더 큰 가치가 순수함이라고 생각한다. 그 마음이 보컬에 고스란히 드러난다. 볼수록 매력이 있다. 제가 확언하는데 1년 후에는 더 높은 곳에 있을 것이다"며 자신했다.바다는 “목소리가 너무 좋다. ‘고막 남친’이다”라는 감상평을 남겼다.

한편 보이스킹은 예상을 뛰어넘는 직업을 가진 참가자들의 도전이 줄을 이으며 ‘보이스킹’을 시청하는 재미를 높옆다.

월드 클래스를 찍은 참가자부터 새로운 장르를 탄생시킨 참가자까지, 다채로운 무대가 펼쳐질 예정. ‘보이스킹’ 참가자들을 긴장하게 만든 그들의 등장에 귀추가 주목된다

반응형
Posted by 나무-기타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