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표현의 자유 문제?"...이승환, 현 정권 지지 발언 일파만파

    가수 이승환이 현 정권을 지지하는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이승환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 밑이지?"라는 글과 함께 법원이 윤석열 검찰...

    1시간전제민일보

  • 윤석열 복귀에 격분한 이승환 "세상이 너희들 발밑이지?"

    가수 이승환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복귀 내용이 담긴 기사와 함께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라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이승환 페이스북 이승환은 지난 24일...

    2시간전데일리안다음뉴

  • 이승환 뿔났다 [종합]

    [스포츠경향] 이승환 SNS 캡처 가수 이승환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 소식에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라며 일침을 날렸다.이승환은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

    4시간전스포츠경향다음뉴스

  •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윤석열 복귀, 분노한 이승환

    [서울신문] 이승환 가수 이승환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 소식을 알리며 분노했다. 이승환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를 공유하며 “세상이 모두 너희들...

    4시간전서울신문다음뉴스

  • 尹 복귀에 이승환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

    가수 이승환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 소식에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라며 비판적 입장을 내놨다. 이승환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글을 올리며...

    5시간전국민일보다음뉴스

  • 이승환, 尹 복귀에 분노"우리는 승리한다 꺾이지 아니한다"

    가수 이승환이 페이스북에 남긴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라는 한 문장이 화제가 되고 있다. 정치적 견해를 거침없이 밝혀온 이승환은 윤석열 검찰총장 업무 복귀에...

    5시간전매일신문

  • 이승환, 윤석열 복귀에 "세상이 모두 너희 발밑이지?"

    /사진=이승환 페이스북. 가수 이승환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 소식에 불만을 터뜨렸다. 25일 이승환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원의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효력 정지...

    5시간전머니투데이다음뉴스

  • 尹총장 복귀에..가수 이승환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

    가수 이승환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처분을 중단하라는 법원의 결정을 비판하는 듯한 게시물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이승환은 24...

    5시간전동아일보다음뉴스

  • 이승환 "세상이 다 너희들 발밑이지?"..尹총장 복귀에 분통

    [이미지출처 = 이승환 SNS 캡처]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가수 이승환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 소식에 분통을 터뜨렸다. 25일 이승환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원의...

    6시간전아시아경제다음뉴스

  • 이승환, 윤석열 복귀에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

    가수 이승환(55)이 정직 2개월의 징계를 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해준 법원 판결에 힘입어 복귀한 데 대해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

    6시간전세계일보다음뉴스

  • 이승환, 尹총장 복귀에 "세상이 모두 너희 발밑이지?"

    가수 이승환. /조선DB 가수 이승환은 25일 법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을 뒤집은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라고...

    6시간전조선일보다음뉴스

  • '5인이상 모임 금지' 제각각 기준에 '혼란' 가중

    금지됐죠.하지만 각기 다른 기준에 시민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이승환 기자입니다.【기자】'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에 대해 시민들은 어떻게 생각...

    7시간전OBS 뉴스

  • 이승환, 현 정권 지지 ‘말말말’… “MB씨, 자연스러웠어”

    이승환의 정치적 발언이 뒤늦게 화두에 올랐다. 이승환은 24일 오후 개인 SNS를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검찰개혁을 찬성하는 태그를...

    7시간전이투데이

Posted by 나무-기타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